대구 수성구·경산시 '생활권 경계' 허문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첫발 기대…산단 활용해 테스트베드 조성
학군·택시사업구역 규제 해소…녹지·환경 공동 인프라도 검토
‘수성·경산 통합경제권 기본구상 용역’ 이르면 7월 착수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시가 생활권 경계를 허무는 통합경제권 조성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한다. 30일 오후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을 잇는 달구벌대로 상공에서 바라본 대구와 경산 경계지점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시가 생활권 경계를 허무는 통합경제권 조성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한다. 30일 오후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을 잇는 달구벌대로 상공에서 바라본 대구와 경산 경계지점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이웃 지역인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시가 생활권 경계를 허무는 '통합경제권' 조성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한다. 최근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대구경북행정통합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온다.

대구 수성구청 등에 따르면 수성구청과 경산시청은 이르면 이달 안으로 '수성·경산 통합경제권 기본구상 용역'에 착수한다. 용역은 대구경북연구원이 맡고, 올해 말쯤 최종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수성구와 경산시는 역사·지리적으로 밀접한 관계에다 경제, 교육, 교통 등 생활권을 깊이 공유하고 있어 그간 공유·협력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김대권 수성구청장과 최영조 경산시장은 양 지역 간 지방분권과 통합경제 모델을 두고 올해 초부터 협의를 이어왔고, 최근 용역 발주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 경제권의 핵심은 연계와 융합을 통한 미래도시 건설이다. 경산의 산업단지 등을 활용해 미래 전략산업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미래형 교통수단과 공유 모빌리티를 구상한다.

문화·체육·평생학습 시설을 공동 활용하고 택시사업구역, 종량제봉투, 학군 등 체감도 높은 규제를 해소해 주민생활의 실질적인 교류도 꾀한다. 안전, 환경, 녹지 등 도시 인프라를 공동 조성해 활용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된다.

이번 용역은 두 도시가 '공동발주'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첫 단추부터 함께 발맞춰나간다는 데 의의가 있다는 해석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경계를 뛰어넘는 아이디어와 창의력으로 제한된 경제규모를 확대하고, 경제 선순환 구조를 확충하겠다"며 "수성구민과 경산시민이 이웃으로서 더욱 가까워지고, 동반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