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찰청 '경찰시민공원' 개원…순직 경찰 추모

청사 서편 녹지공간에 조성…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
전사·순직 187명 명패 새겨

대구경찰청이 30일 경찰시민공원을 열고 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을 가졌다. 유족들이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경찰청이 30일 경찰시민공원을 열고 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을 가졌다. 유족들이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경찰청은 지난달 30일 청사 서편 녹지공간에 경찰시민공원을 열고 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전사·순직 경찰 유족 80명을 비롯해 경찰청, 대구지방보훈청, 수성구청 관계자 등 140명이 참석했다.

경찰시민공원 중심에는 전사·순직 경찰관 187명의 명패를 새겨 넣은 추모비와 기념탑이 세워졌다. 전사·순직한 지역 경찰관들의 희생을 추모할 대표 시설이 없었던 대구경찰은 송민헌 청장 취임 이후 기념공원 조성을 핵심 과제로 추진해 왔다.

대구경찰청이 30일 경찰시민공원을 열고 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을 가졌다. 관계자들이 순직 경찰관들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비의 막을 걷어내고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대구경찰청이 30일 경찰시민공원을 열고 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을 가졌다. 관계자들이 순직 경찰관들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비의 막을 걷어내고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경찰은 경찰시민공원이 단순한 추모의 의미를 넘어 누구나 찾아와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의자와 운동시설을 갖춰 시민들에게 완전히 개방했다.

송민헌 청장은 "순직 경찰관들의 희생을 잊지 않도록 유가족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그분들이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