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차량 침수…" 밤사이 폭우로 경북지역 피해 발생

경북 영덕군 A씨의 집이 침수돼 소방공무원들이 A씨를 대피시키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영덕군 A씨의 집이 침수돼 소방공무원들이 A씨를 대피시키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밤사이 경북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주택과 차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30일 오전 2시 35분쯤 영덕군 벌영리 A(79·여)씨 집이 침수됐다. 출동한 구조대가 A씨를 마을회관으로 대피시켰다.

앞서 0시 39분쯤에는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한 주택에 물이 차 배수 작업을 진행했고, 오전 6시 21분쯤 울진군 읍내리에서 차가 떠내려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치하기도 했다.

경북지역에서는 이번 호우로 오전 9시 현재 주택 7채와 차 2대가 침수되고 가로수 5그루, 신호등 1개, 주택 벽 1곳이 쓰러지거나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경북지역에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울릉 천부리 147.5㎜, 울진 소곡리 130.5㎜, 상주 은척면 115.5㎜, 영덕 112.4㎜, 문경 마성면 103㎜, 경주 토함산 102㎜ 등 많은 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