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예방 가능한 유일한 암 '자궁경부암'

부작용 걱정 말고 백신 접종하세요

권상훈 계명대 동산병원 산부인과 교수 권상훈 계명대 동산병원 산부인과 교수

자궁경부암은 대표적인 여성암이다. 세계적으로 사망률이 여성암 중 2위라는 통계도 있다. 특히 요즘은 자궁경부암 진단을 받는 20, 30대 여성이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에서 자궁경부암으로 병원을 찾은 20, 30대 환자는 2015년 1만3천447명에서 2019년 1만7천760명으로 47% 정도 증가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자궁경부암은 암 중에서도 유일하게 예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예방 백신 접종으로 암 발생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자궁경부암 백신에 대한 잘못된 부작용 정보로 인해 접종을 꺼리는 경우도 있다.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에 대한 정보를 Q&A 형태로 풀어봤다.

▶자궁경부암의 원인은 무엇인가?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는 성생활이 활발한 여성이 흔히 감염된다. 40여 개의 HPV 유형이 여성생식기에 감염되는데 이 중 15가지 고위험군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을 비롯한 여성 생식기암과 관련돼 있다.

대부분의 감염은 2년 내에 소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2년 이상 HPV에 의한 지속 감염이 자궁경부 전암병변 및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이다. 이 중 HPV 16형과 HPV 18형은 가장 널리 퍼진 두 가지 유형으로 전 세계적으로 침윤성 자궁경부암의 약 70%의 원인이 된다. 또 이 두가지 유형은 자궁경부암 외에도 외음부암의 40~50%, 질암의 70%를 유발한다.

때문에 자궁경부암은 HPV 감염이 되기 전에 미리 백신을 접종해 감염을 막는 것이 최선이다. 일반적으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이라 부르는데, 실제로는 HPV 예방접종으로 일컫는 것이 맞다.

▶예방접종 후 주의할 점은 무엇이며 혹시 부작용은 없는가?

-백신주사 후 발생하는 이상 반응은 15만 건 접종 중에 16건 정도에 불과할 만큼 미미하다. 대부분의 접종자는 이상이 없다는 뜻이다. 극히 일부 접종자에게서 접종부위 통증이나 두드러기, 발열, 두통 등이 있을 수 있다.

다만 주의할 점은 접종 후 24시간 내 샤워를 삼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혹시 미열이나 근육통이 발생하면 가급적 식사 후 타이레놀를 섭취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주사부위를 만지든지, 자극하면 근육통이 한달 정도 있을 수 있으나 보통은 일주일 이내에 증상이 완화된다.

예방백신으로 알려져 있어서 접종 후 100% 예방되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지금까지 백신의 효과는 자궁경부 상피내암을 80% 예방하는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접종 후에도 감염이 있을 수 있고 이로 인한 자궁경부전암병변이 발생할 수 있기에 지속적인 부인과 검진이 필요하다.

▶외국의 사례는 어떤가?

-세계보건기구(WHO)는 자궁경부암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해 국가예방접종사업을 권고하고 있으며, OECD 34개국 중 29개국이 국가예방사업을 도입했다.

미국은 2006년, 프랑스는 2007년, 영국은 2008년에 각각 국가예방접종을 도입했다. 호주는 2007년에 12~16세 여성을 시작으로 2013년 남성으로 확대했고, 일본은 2010년부터 12~16세 여성에게 접종 지원을 시작, 일본은 2010년부터 12~16세 여성에게 접종 지원을 시작했다. 우리나라는 2016년에 만 12세 여성 청소년에게 접종사업을 시작했다.

▶남자도 접종이 필요한가?

-남성의 경우 바이러스 감염 시 가려움과 통증, 출혈을 동반한 '성기 사마귀'가 나타나는데, 완치가 어렵고 면역력이 떨어지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음경암이나 항문암, 편도암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HPV 백신 중 하나인 '가다실'은 이런 성기 사마귀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때문에 남성도 접종하는 것이 좋다.

▶혹시 예방접종을 청소년 때가 아닌 성인 때 해도 효과가 있는가?

-'가다실'은 9~25세 여성과 9~15세 남성에게 예방효과가 입증됐으며 27~45세 성인의 경우도 본인이 희망하거나 의사의 권유에 따라 접종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다른 백신인 '서바릭스'도 10~25세 여성과 남성, 26~55세 여성에게 각각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권장하는 접종 시기 및 횟수는?

-9~13세 사이에 예방백신을 접종하면 면역 반응이 가장 좋고 안전하며, 예방 능력의 지속성도 오래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성적 활동 시작 연령이 12.8세로 알려져 있는데, 성적활동 시작 직후부터는 HPV 감염의 위험이 증가한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표준 예방접종 일정표 등을 근거로 봤을 때 예방백신 2회 접종의 적정 연령은 11, 12세이다. 백신별 접종 시기와 횟수는 아래와 같다.

가다실 : 만 9~13세 2회 접종, 만 14~26세 3회 접종

서바릭스 : 만 9~14세 2회 접종, 만 15~25세 3회 접종

가다실9 : 만 9~14세 2회 접종, 만 15~26세 3회 접종

우리나라는 2016년부터 국가 무료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사업으로 만 12세 여성청소년에게 2회 접종을 권하고 있다. 올해 접종 대상은 2007년 1월 1일~2008년 12월 31일 출생한 여성청소년이다.

도움말: 권상훈 계명대 동산병원 산부인과 교수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