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아이디어톤 대회’서 DGIST 기초학부 팀 대상

DGIST 기초학부 이지은, 김지현, 이경민, 채시은 학생으로 구성된 'rePEEL' 팀

국양(가운데) DGIST 총장과 대상을 수상한 'rePEEL'팀(왼쪽부터 채시은, 이지은, 김지현, 이경민 학생). DGIST 제공 국양(가운데) DGIST 총장과 대상을 수상한 'rePEEL'팀(왼쪽부터 채시은, 이지은, 김지현, 이경민 학생). DGIST 제공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총장 국양)이 주관하고 창업동아리가 주최한 '2020 대구‧경북 아이디어톤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달 11일부터 31일까지 대구·경북 지역의 학부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개최된 이번 대회는 최근 코로나19와 같은 지역사회의 전염병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 공유를 목적으로 진행됐다.

모든 대회 절차가 온라인으로 이뤄진 가운데 전염병 해결방안으로 교육·경제·의료·디자인·창업 분야 중 1개를 택하여 과제를 수행하고, 비즈니스 모델 캔버스·UI/UX 디자인 설계·SW 설계 중 1개 유형의 결과물을 만들어 제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대구·경북권 총 6개 대학에서 27개 팀들이 출전해 분야별 전문가 평가와 시민투표 점수등을 최종 집계한 결과 DGIST 기초학부 이지은, 김지현, 이경민, 채시은 학생으로 구성된 'rePEEL'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전염병 예방과 친환경을 모두 잡는 바르는 장갑'을 주제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 'rePEEL' 팀의 이지은 학생은 "평소 땀이 많이 차는 위생장갑이나 소독제에 민감한 사람들에겐 위생을 유지하기가 어렵다. 실생활에서 무시될 수 있는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하는 아이디어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UX/UI 설계부문 최우수상은 경북대학교 박훈, 김현우, 오지은, 천가영 학생으로 구성된 똑똑' 팀이, SW 설계부문 최우수상은 대구가톨릭대학교 이영찬, 박지훈, 이소연, 장재원, 임준호 학생으로 구성된 '생각을 코딩하다' 팀이 각각 수상했다.

국양 총장은 "학생들이 실생활 속 다양한 아이디어를 통해 전염병을 극복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제시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