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일몰제 코 앞인데…달서구 "땅주인 많아 고민"

구청 시행 앞두고 방안 마련…'5곳' 대구시 구군 중 최다
사유지 많아 진통 불가피 "市 매입 나서면 사업 탄력"

7월 도시공원일몰제 적용을 앞둔 대구 달서구 송현공원 모습. 달서구청 제공 7월 도시공원일몰제 적용을 앞둔 대구 달서구 송현공원 모습. 달서구청 제공

대구 달서구청이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시공원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공원 활용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사유지 비중이 높아 개발이 쉽잖은 탓이다.

달서구에 있는 도시공원일몰제 적용 공원은 학산공원, 장기공원, 송현공원, 갈산공원, 장동공원 등 5곳으로 대구시 8개 구군 중 가장 많다. 도시공원일몰제는 도시공원으로 지정된 뒤 20년 동안 공원 조성이 되지 않을 경우 땅 주인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도시공원에서 해제하는 제도다.

이 중 민간개발사업이 예정된 갈산공원을 제외한 4개 공원은 달서구청이 구체적인 실시계획 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등 공원조성계획을 짜고 있다. 달서구청은 장동공원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하는 한편 노후된 공원 산책로 개선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 추진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달서구 5개 공원 중 현재 주차장이나 산책로 등 조성사업이 예정된 부지는 8만5천302㎡로 전체 부지 면적(136만8천272㎡)의 6.2% 수준에 그친다.

이 중 장동공원과 장기공원의 경우 1965년부터 근린공원으로 지정돼 있음에도 50년 이상 방치돼 주민 민원이 유독 많은 곳이다. 장동공원의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사업은 예산 확보 등 문제로 멈춰있고, 장기공원은 공동묘지가 밀집해 있어 사실상 사람들의 발길이 끊긴 상태지만 출판산업지원센터와 웃는얼굴아트센터 주차장 조성 외에 별다른 계획이 없는 상태다.

민간개발이 진행 중인 갈산공원도 갈 길이 멀다. 최근 주차장 조성비용 확보 등의 문제로 사업 무산 위기에 처했다. 주차장을 만드는 데 돈이 예상보다 많이 들고, 개발 과정에서 생기는 지가상승분도 개발 업체 측이 부담하게 됐기 때문이다.

공원부지 중 사유지 비중이 높다는 점은 구청 주도 공원조성 사업이 늦춰지는 첫 번째 이유로 꼽힌다. 달서구청에 따르면 5개 공원 전체 면적 중 사유지 비중은 80.2%에 달한다. 대구시는 땅주인과 협의해 부지를 사들이겠다는 방침이지만 워낙 땅주인 수가 많고 부지도 넓어 매입 과정에서 진통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러나 내달 중 공원실시계획이 고시되고 대구시가 부지 매입에 나서면 사업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구청 측은 기대하고 있다.

달서구청 관계자는 "최대한 자연녹지를 보존하는 방향으로 공원을 조성할 예정"이라며 "지난 3월 땅주인들과 실시계획을 공유했고 이견이 많지 않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