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써주세요" 기초수급자가 놓고간 100만원

영주시 가흥1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기탁
복지담당 공무원 "본인도 넉넉하지 않은데 큰돈 기부, 가슴 짠했다"

기초생활수급자가 놓고 간 코로나19 기탁금. 영주시 제공 기초생활수급자가 놓고 간 코로나19 기탁금. 영주시 제공

"코로나19 극복에 써주세요."

기초생활수급자가 경북 영주시 가흥1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00만원을 기탁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 기탁자는 25일 가흥1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직원에게 '코로나19에 써주세요'라고 적힌 봉투를 건넨 뒤 사라졌다. 이 봉투에는 현금 100만원이 들어 있었다.

이곳 복지담당 공무원은 "해당 기탁자는 평소 잘 알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다. 본인도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데도 100만원이나 되는 큰돈을 기부해 가슴이 짠했다"고 전했다.

기탁 받은 성금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박종연 가흥1동장은 "본인을 밝히지도 않은 채 뜻깊은 일을 한 기부자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분들이 있어 코로나19 극복에 희망이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