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체불·무급휴가·권고사직, 생계난 내몰린 대구청년들

대구시 청년층 지원 사업 전무…서울 부산은 수당·일자리 지원
타 지자체는 각종 청년 지원 정책 내놓고 있지만 대구시는 “아직”

"마스크 사러 온 거 아닙니다" 25일 오전 대구 북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북부센터 앞에서 1천여 명의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관련 정책자금 확인서 발급 및 대출 상담 등을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북구에서 자취를 하는 대학생 A(25) 씨는 이달 초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고 본가가 있는 경남 거창으로 돌아갔다. A씨는 "사장이 코로나19로 손님이 절반 이상 줄었으니 그만 나가 달라고 했다"며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기도 어려워 어쩔 수 없이 고향으로 왔다"고 하소연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청년들이 생계 곤란에 허덕이고 있다. 지역 경제가 무너지자 업주들이 아르바이트생을 해고하거나 임시휴업에 돌입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기 때문이다.

아르바이트는 5명 미만 사업장에서 고용되거나 3개월 미만의 단기 일자리인 경우가 많아 휴업수당이나 해고예고수당 등의 혜택을 받기도 어렵다.

지역 청년을 위한 대구시의 지원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해고된 청년에게 직접 지원하는 사업은 없다"며 "알바 돌봄이나 청년희망적금 등 기존 사업은 그대로 진행 중이나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청년들을 지원할 사업은 추경 예산 결정 후에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 지자체들도 있다. 서울시는 비자발적으로 단기근로직을 그만두게 된 청년 500명에 월 50만원의 청년수당을 2개월간 지급하기로 하는 청년 긴급지원을 시행해 이달 20일까지 신청을 받았다.

부산시는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청년 250명을 일손이 부족한 약국과 연결시켜주는 '공적마스크 일자리 지원' 정책을 내놨다. 부산시는 이들에게 하루 3시간씩 24일간 공적마스크 배부 지원 업무를 주고 시간당 생활임금(1만186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대구청년유니온과 대구청년연대은행 디딤은 무급 휴직, 임금 삭감 등 코로나19로 인한 청년층(만 19~39세) 경제적 피해 사례를 조사하고 있다. 19일부터 시작된 이번 조사는 25일 기준으로 모두 19건의 피해 사례가 접수됐다. 주된 내용은 매장 휴업으로 인한 임금체불, 무급휴가와 권고사직으로 인한 생계곤란 등이다.

이건희 대구청년유니온 위원장은 "불안정한 노동환경에 있는 청년층은 지금처럼 경제적 위기가 닥쳤을 때 인건비 절감을 위한 해고의 대상이 되기 쉽다"며 "조사한 피해 사례를 다음 달 초 대구시에 전달해 청년들에 대한 체계적이고 세분화된 지원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