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이권우 예비후보 무소속 단일후보로 결정돼

제21대 총선 경산시선거구에 무소속 후보로 이권우 후보(오른쪽)가 결정됐다. 안국중·이권우 예비후보는 지난 17일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김진만 기자 제21대 총선 경산시선거구에 무소속 후보로 이권우 후보(오른쪽)가 결정됐다. 안국중·이권우 예비후보는 지난 17일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김진만 기자

이권우 예비후보가 4·15 총선 경북 경산시 선거구에 무소속 단일후보로 결정됐다.

미래통합당 경선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이권우·안국중 예비후보는 25일 경산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후보로 이권우 후보가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이권우 예비후보는 "안국중 후보와는 오랜 친분과 공직에 같이 있으면서 경쟁했지만 전국에서 보기드문 단일화 경선을 통해 후보를 결정했다"면서 "우리가 서로 합의했던 정신에 따라 경산에 새로운 시민혁명 정신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동안 보수 우파 본산인 대구경북에서 미래통합당이 점찍어준 후보를 밀어줬지만, 이번 만큼은 제대로 시민 민심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안국중 예비후보는 "경산지역 뿐만 아니고 대구경북 전 지역에 통합당 공천을 두고 민심이 끓고 있다.더 이상 이같은 잘못된 공천이 있었서는 안되겠다"면서 "저희 두 후보가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무소속 연대를 통해 시민후보로 나서자고 합의했고, 이권우 후보가 좋은 성적으로 승리해 합의대로 이 후보가 경산의 큰 머슴과 일꾼이 될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하겠다"고 맑혔다.

안 예비후보는 이권우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게 된다.

이 두 사람은 이날 오전 경선 결과를 발표하기 전에 미래통합당을 탈당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