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학교 개학 2주 더 연기…3월 9일에서 23일로 미뤄져

애초 2일에서 9일로 연기했다가 추가 연기 결정
코로나19 사태 숙지지 않은 탓에 내려진 조치

대구 학교들의 개학이 또 미뤄졌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 폭증, 이미 한 차례 개학이 미뤄진 가운데 그 사태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결국 지역 학교 모두 개학이 추가로 더 연기됐다.

대구시교육청은 29일 교육부와 협의 끝에 대구 모든 유·초·중·고교의 개학을 2주일 더 연기(휴업)한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미룬 상황.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숙지지 않으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대구 유치원 341곳과 초·중·고교 459곳 모두 개학이 3월 9일에서 23일로 연기됐다. 교직원 중에선 학사 운영에 필요한 필수 인원만 학교에서 근무한다. 나머지 인원은 자가연수(재택근무)에 들어간다.

결국 대구 학교는 코로나19 여파로 15일(평일 기준) 휴업하는 셈이 됐다. 이는 교육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020학년도 신학기 학사 운영 방안'에서 밝힌 3단계 휴업 상태 중 1단계에 해당하는 것이다. 16~23일 휴업하는 게 2단계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안전뿐 아니라 학습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1차로 개학을 연기한 직후 안내한 대로 온라인수업 등 인터넷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가정에서 공부할 것을 권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