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팬들, 콘서트 환불 금액→코로나19 기부 행렬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방탄소년단 정국의 팬들이 코로나19 지원 기부로 따뜻한 나눔에 동참했다.

28일 방탄소년단 정국의 팬들은 오는 4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펼치려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서울' 공연을 취소한 뒤 환불 받은 예매 금액을 기부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팬들은 "환불받은 티켓 금액을 방탄소년단 정국 이름으로 후원하여 희망브리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 캠페인에 동참하였습니다. 현장 최전선에서 감염의 위험과 싸우며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을 응원합니다" 라고 밝혔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현재 방탄소년단 팬덤 전체가 1만원대부터 많게는 수십만원에 이르는 릴레이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4월 11일, 12일, 18일, 19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BTS MAP OF THE SOUL TOUR - SEOUL' 공연이 취소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코로나19 사태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고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하여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 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오는 4월 11일~12일과 18~19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BTS MAP OF THE SOUL TOUR'(방탄소년단 맵 오브 더 소울 투어)는 예매처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환불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