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中우한 신천지 관리' 신도 이만희 친형 조문 왔었다"

中우한 신천지 교회 관리하는 부산 야고보 지파 신도 이만희 교주 친형 장례식에 조문
종말론사무소 "신천지 부산 지파장 녹취록 입수" "(우한에)교회있다" 녹취록 폭로

본지가 단독 입수한 이만희 교주 친형 장례식 부조계에 올라 있는 신천지 부산 야고부지파. 26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중국 우한 신천지 교회를 관리하고 있다는 부산 야고부 지파의 녹취록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본지가 단독 입수한 이만희 교주 친형 장례식 부조계에 올라 있는 신천지 부산 야고부지파. 26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중국 우한 신천지 교회를 관리하고 있다는 부산 야고부 지파의 녹취록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시발이 된 중국 우한(武漢) 지역에 '소속 교회가 없다'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해명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거짓 해명의 논란을 부른 녹취록의 지파 신도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치러진 이만희 교주 친형 장례식장에 조문한 것으로 확인돼 '신천지 우한교회발 코로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인 '종말론사무소'는 26일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합니다'라는 영상을 통해 '신천지 총회 산하 12지파 중 하나인 부산 야고보 지파장의 설교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그 내용을 공개했다. 부산 야고보 지파는 신천지 내부에서 중국 우한 등지를 관리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녹취록에 따르면 야고보 지파장은 9일 신천지 신도들을 대상으로 한 설교에서 "지금 우한 폐렴 있잖아. 거기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며 "중국이 지금 보니까 700명이 넘게 죽었잖아요. 확진자가 3만명이 넘잖아요. 그 발원지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니까"라며 우한 소재에 신천지 교회가 있다고 확인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성도는 한 명도 안 걸렸어"라고 하자 신도들로 추정되는 다수가 '아멘'을 외치며 환호했다.

이 지파장은 특히 "감사하지요. 우리가 딱 제대로 서 있으면, 신앙 가운데 믿음으로 제대로 서 있으면 하나님이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십니다"라고 강조했다.

신천지 측은 신천지 우한교회의 신도들이 국내에 들어오며 코로나 19 감염이 확산됐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신천지는 우한에 지교회는 없다'고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해 왔다.

이 단체는 우한에 신천지 성도 235명이 있다는 신천지 총회 자료가 공개된 뒤로도 "성도가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중국 정부가 교회당을 허가하지 않아 교회를 세우지 못했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부산 야고보 지파는 이 교주의 친형 장례식 부조계 명부에도 이름이 올라 있다. 부조계 15번째 명단의 성명과 금액란에는 각각 부산야고보지파, 교인이라고 표시돼 있다.

이에 따라 신천지 측이 밝히는 장례식 조문객에는 중국인 등이 오지 않았다는 주장을 재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지역 의료계는 "아직까지 청도 대남병원과 미스터리 31번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감염경로 등이 명확하지 밝혀지지 않은 만큼 이 교주 친형의 장례식장 중국 신도 조문설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둬야 한다"고 했다.

한편 신천지 교회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코로나 19 확산세가 본격화하기 시작한 지난해 12월까지 선교 모임과 회합을 지속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가 26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내 소식통의 말을 따 우한 지역의 신천지 교인이 200여명에 이르며, 현재 이들 대부분은 우한 밖에서 격리된 상태라고 전했다. 지난 2018년 우한 시내 한코우 지역의 '성전'이 공안당국의 단속에 걸린 뒤에도 현지 교인들은 소규모 예배를 지속해왔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