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대구경북 최대 봉쇄 조치'…대구경북민 분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 정책실장,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 정책실장,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경북에서 684명, 사망자 8명이 발생한 가운데 당정청에서 25일 대구·경북 최대 봉쇄 조치'를 언급해 여론이 들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청와대 등 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대구와 경북 지역사회에서는 당정청을 향한 거센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대구시민 A(29)씨는 "무책임하게 던지기식 발언으로 대구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고 있다"며 "이런 발언들은 안 그래도 억울한 사람들을 절벽으로 몰아넣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대구시민은 "진원지인 중국인들은 물리적으로 막지 않고 대구민들은 막는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이라고 지탄했다.

이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라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이점 오해 없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검찰과 경찰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허위사실 등으로 국민 불안이 가중되자 이를 엄정하게 대처하기로 했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