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대구시민 58.3% "중국인 입국 제한 했어야"

"정부 초기 대응 가장 아쉬운 부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마치고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지원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마치고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지원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민들은 코로나19 사태를 접하는 정부 대응에 대해서는 안이하다는 비판적 태도를 보였으며, 더욱 강력한 방역대응 태세로 전환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시민들은 코로나19 사태의 원인에 대해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라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58.3%의 시민들이 '중국인의 전면 입국제한을 하지 않는 등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라고 인식하고 있었고, 다음으로 '신천지 등 감염 원인 집단에 대한 강력한 대응 미흡'(36.4%)이라고 응답했다. '음압격리병실 및 관련 의료인력 부족 등 대구의 의료환경 미흡'이라는 의견은 2.7%로 소수에 불과했다.

또 '정부가 추진한 경계단계 수준의 대응이 적절했는가'라는 질문에 무려 78.7%가 '사태 심각성에 비해 정부 대응이 안이하므로, 심각 단계로 격상하여 더 강력한 방역대응을 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정부의 현재 대응 수준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18.9%에 그쳤다.

이와 함께 정부가 후베이성 등 중국 일부 지역에 한해 입국제한을 하는 것에 대해, 78.1%의 대다수 시민이 '당분간 중국인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제한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현재처럼 중국인 일부만 입국제한 하는 것이 옳다'는 응답자는 18.3%였다.

정부의 대구시 지원 문제에 대해서도 시민들의 불만은 높았다. '미흡하다'는 반응이 67.4%에 달한 반면 '잘하는 편'은 22.4%에 불과했다. '보통'은 7.7%였다.

정부의 대구시 지원이 미흡하다는 시민들의 의견은 지역별·연령별·성별을 초월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고, 특히 30대 응답자의 83.4%가 정부 지원이 미흡하다고 응답해 연령대별 '미흡'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30대 가운데 '잘하고 있는 편'이라는 응답은 12.2%로 가장 낮았다.

대구시 노력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았다. '미흡하다'는 응답이 44,2%에 달했으나 '잘하고 있다'(28.9%)와 '보통'(24.2%)이라는 응답 합계도 53.1%였다.

 

※매일신문이 23일 여론조사전문업체 소셜데이타리서치(SDR·대표 강봉수)에 의뢰, 대구시민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긴급 ARS유선전화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p))를 실시한 결과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