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 20일 '정상운영'

코로나19 의심환자 3명 ‘음성’

19일 오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 병원 관계자 및 환자 보호자가 들어가고 있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은 이날 한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의심환자 발생으로 폐쇄되었다가 의심환자를 음압실로 옮긴 뒤 중증 환자에 한해 선별적으로 수용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19일 오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 병원 관계자 및 환자 보호자가 들어가고 있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은 이날 한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의심환자 발생으로 폐쇄되었다가 의심환자를 음압실로 옮긴 뒤 중증 환자에 한해 선별적으로 수용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응급실이 20일부터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구가톨릭병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의심환자 3명이 전날 오전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함에 따라, 확진 가능성을 대비해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병원 측은 이날 오전 0시30분 의심환자 검사 결과 3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응급실을 재가동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