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우한폐렴 의심 신고 26→35명 "7명 검사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긴급 시군영상회의. 경북도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긴급 시군영상회의. 경북도 제공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의심 신고자가 35명으로 늘었다.

경북도는 "전날까지 중국 우한을 포함해 후베이지역을 다녀온 뒤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질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신고를 한 사람이 26명이었으나 이날 하루 9명이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하지만 이 가운데 곧바로 병원 격리조치가 필요한 37.5도 이상 발열과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인 경우는 없다고 설명했다.

경북도는 콧물이나 발열 등 증상을 보인 7명 검체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우한 폐렴 진단 검사를 의뢰했다. 결과는 이날 밤 사이 나올 전망이다.

경북도는 의심 신고자를 상대로 역학조사와 사례를 분류해 단순 불안으로 신고했거나 기침 증상만 있는 경우를 빼고 나머지 사례를 추가로 검사 의뢰하기로 했다. 또 분석 결과가 폐렴과 관련 없는 것으로 나왔어도 유선으로 계속해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0일 국내에서 첫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하자 비상 방역대책반을 가동하고 24시간 긴급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의심 신고자와 별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접촉자 8명을 능동감시하고 있으나 특이 증상은 없다고 경북도는 전했다. 하지만 후베이 방문자 가운데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를 상대로 신속한 진단검사와 우선 진료를 위해 23곳에 선별진료소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