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이 덕분에…' 요즘 핫플 떠오른 구룡포 가옥거리

'인생샷' 구룡포에서는 나도 주인공

최근 막을 내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가 젊은이들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포토스팟 중 한 곳 모습. 포항시 제공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포토스팟 중 한 곳 모습. 포항시 제공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방영된 KBS2 수목드라마로 최고 시청률 23.8%를 기록하는 등 올해 지상파 최고 드라마로 평가받고 있다.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는 한때 한일관계가 급격하게 냉각돼 관광객이 급감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으나, 드라마 촬영을 계기로 관광객이 몰려드는 등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실제로 주말에는 5천명 안팎의 관광객이 찾아와 구룡포읍 도로가 막힐 정도로 활기를 띄고 있다.

이러한 다양한 관광 콘텐츠 확보 및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으로 지난달 처음으로 포항을 찾은 관광객이 600만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에 포항시는 관광객들이 드라마의 여운을 느끼고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포토스팟을 조성했다.

통상 드라마 종영 후 모든 시설을 철거하지만 포항시는 드라마 제작진과 협의해 극중 주인공이 운영한 가게(현 문화마실)인 까멜리아 간판을 철거하지 않기로 하고 가게를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했다.

또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입구에 드라마 촬영지임을 알리는 홍보 광고물을 설치하고, 주인공 동백의 생일 이벤트가 열린 까멜리아 안쪽 정원에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스팟을 만들었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향후 주인공 동백의 집과 구룡포 공원 입구 돌계단에도 포토스팟을 만들어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찾는 관광객들이 의미 있는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