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 원룸서 80대 여성 숨진채 발견…"방어흔 있어 타살 가능성"

시신의 손에서 혈흔, 흉기 막을 때 생기는 방어흔 등 저항 흔적 발견

대구 달서구의 한 원룸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쯤 달서구 송현동의 한 5층 원룸 방에서 A(80)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의 손에서 혈흔과 흉기를 막을 때 생기는 방어흔과 같은 저항한 흔적이 발견되는 등 타살 및 여러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이다.

당시 A씨 가족은 A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직접 원룸으로 찾아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죄 피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현장감식 등을 벌이는 한편 원룸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하면서 정확한 A씨의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