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발표 이틀전 312명 '사전 조회'…교육부 유출 인정

교육과정평가원, 어젯밤 3시간반 동안 '성적 유출'…"소스코드 취약점 이용"
평가원 "사전조회자 법적 대응 검토…서비스 취약점 점검 예정"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4일)를 이틀 앞둔 가운데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의 허술한 관리로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성적을 미리 확인한 수험생은 31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과정평가원은 "수험생과 학부모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전 유출을 인정하고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한 수험생이 인터넷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수능성적표 출력 방법 지난 1일 한 수험생이 인터넷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수능성적표 출력 방법

2일 평가원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6분부터 이날 오전 1시 32분까지 3시간 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이들 학생이 조회한 성적은 올해 본 수능 성적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가원은 "학생 312명은 이 서비스에 공인인증서로 본인을 인증한 다음 '소스 코드'의 취약점을 이용해 연도 값을 '2020'으로 변경했다"면서 "졸업생(재수생)에 한해 가능했으며, 다른 사람의 성적은 볼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성적 공개 예정일(4일)을 앞두고 사전 모의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는데, 일부 응시생이 이 사실을 발견해 올해 성적을 조회했다는 것이다.

평가원은 상황을 인지하고서 이날 오전 1시 33분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

그러면서 평가원은 수능 성적은 예정했던 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공지했다.

평가원 관계자는 "채점 일정에 따른 성적 출력물 점검, 진학 상담 등 고교 학사일정 등을 고려해 당초 일정대로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사전에 조회한 312명에 대해서도 성적을 예정대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성적을 사전 조회한 312명이나 사전 조회 방법을 온라인상에 유포한 응시생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 형사 고발 등 법적 대응은 "법률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한 응시생이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면서 촉발돼 일파만파로 확산됐다.

평가원은 "수능 성적 출력 서비스, 웹 성적 통지 서비스,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 대학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서비스 등 수능 관련 서비스 전반의 취약점을 점검하겠다"면서 "면밀히 분석해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