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후보지 선정되면 3000억 투입, 주민 소득 증대·복지 향상

복합문화복지센터·보건의료시설 설치 등…공동임대주택 건설하고 항공특화단지 조성도 추진

대구 군 공항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안)에 대한 경북 의성·군위 공청회가 4, 5일로 다가오면서 국방부와 대구시가 지난달 공개한 지원계획의 구체적인 내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군위 우보면이 후보지로 선정되면 이 일대엔 3천억원이 투입돼 4개 분야 11개 지원사업이 추진된다. 구체적으로 440억원을 투입해 공영주차장(600대), 근린공원과 소공원, 농로·하천 수리시설 개선 등 생활기반시설 설치사업을 한다.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와 의료시설 현대화를 위한 복합문화복지센터·보건의료시설 설치에 400억원의 사업비를 편성했다.

가장 큰 예산(1천360억원)이 투입되는 소득증대 사업으로는 영농시설 400억원, 태양광 발전 300억원, 공항근린상업시설 100억원, 공동임대주택 건설 200억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항공특화단지 조성에 800억원을 투입한다.

후보지가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으로 결정되면 각각 1천500억원씩 지원된다.

의성 비안면 일대에는 1천500억원이 투입돼 4개 분야에 10개 사업이 진행된다. 주요 사업으로 우선 580억원을 들여 도로·하수도 정비와 상수도 급수구역 확장, 소하천 정비에 나선다. 농업용·배수로 확충·정비, 농로 정비 명목의 예산 140억원도 편성했다.

주민복지시설 확충을 위해선 마을회관 10곳, 경로당 13곳을 건립하는데 120억원을 할애하고, 영농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공동이용 농기계 보관창고 10곳, 저온저장고 10곳 건립에 140억원을 할당했다.

아울러 태양광 발전 220억원, 공영주차장 등 공항 근린 사업시설 40억원, 공동임대주택 100억원, 전통시장 다목적센터 건립 30억원 등도 추진된다.

군위 소보면 일대에도 역시 1천500억원을 투입, 4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공영주차장·근린공원 조성 등 주민편의시설 확충에 68억원, 농로·농업용 수리시설 정비 등에 184억원을 편성했다.

도서관, 체험관, 교육시설 등을 갖춘 종합문화복지센터 건립, 면별 복지시설 2곳 건립에 모두 100억원을 투입한다. 보건의료시설 확충에도 같은 금액을 배정했다.

이 밖에 농산물 생산, 보관, 가공 등 영농시설 개선에 200억원, 태양광 발전에 118억원, 공동임대주택 건설에 155억원을 활용하고 항공 특화단지 조성에 345억원을 편성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