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국어 "작년보다 쉬웠다"…9월 모평보다도 평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불수능' 논란이 일었던 국어영역이 올해는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 14일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이 끝난 뒤 "문항의 형식을 복잡하게 만들기보다 평가목표에 충실하게 출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교육과정상 중요도와 사고 수준, 소요시간 등을 고려해 2점짜리 35문항, 3점짜리 10문항으로 차등 배점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센터 소속 교사들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어영역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올해 국어영역 시험은 전년도 수능보다 쉬웠다"고 밝혔다.

그나마 고난도 문항으로 꼽힌 22번도 지문인 '월선헌십육경가'가 EBS 교재에 수록된 작품이어서 시험 난도를 크게 높이지는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시험에 인용된 부분이 EBS 교재에 수록되지 않은 부분이어서 일부 수험생은 작품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다른 고난도 문항은 은행의 BIS 자기자본비율을 다룬 지문에 딸린 37~42번 문제가 꼽혔다.

특히 40번이 풀기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지문 내에 BIS 자기자본비율 개념 설명이 충분히 담겨 어려움은 크지는 않았을 것으로 예상됐다.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상담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 사범대 부속여자고등학교 교사는 "평가원이 지문 길이를 길게 하면서까지 (BIS 자기자본비율과) 관련된 개념을 모두 설명해줬다"면서 "경제와 관련된 배경지식이 없더라도 문제를 푸는 데 지장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는 "상위권 수험생을 변별하기 위한 2~3개 문항을 제외하면 평이하게 출제됐다"면서 "1교시 국어영역이 평이하게 출제됨에 따라 수험생들이 이후 교시 시험도 안정감을 갖고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