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난도 문항 없다", 수능 출제위원장 출제 경향 설명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심봉섭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심봉섭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연합뉴스

"올해는 작년 국어에서처럼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인 심봉섭 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는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작년 수능시험 때는 출제·검토진이 초고난도 문항인 국어 영역 31번의 정답률을 예측하는 데 실패했다고 인정했다. 올해는 어떤가.

▶출제위원단 또한 올해는 그런 문항을 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올해 수능시험에선 그처럼 초고난도 문항은 출제하지 않았다.

-작년 국어 31번 문항은 배경지식이 있는 학생에게 매우 쉽다는 지적도 있었다. 올해는 이런 부분을 어떻게 처리했나.

▶출제위원진과 검토진은 기본적으로 국어 교육과정의 내용과 교과서 등을 자세히 검토한다. 이후 가능한 한 객관적이고, 특별히 유리하거나 불리하다고 느끼지 않을 소재를 찾으려고 노력한다. 아마도 이번 수능시험에선 그런 일이 생기지 않을 것이다.

-올해 검토진 구성에는 변화가 있나.

▶(노경주 검토위원장·춘천교대 사회교육과 교수) 올해는 검토위원 워크숍을 강화했다. 검토위원의 정답률 예측력을 높이고 적정 난이도를 유지하도록 하기 위한 노력이었다. 검토위원단은 100% 현장 교사(제2외국어·한문 제외)로 구성돼 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