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빅데이터 표준화 플랫폼 구축"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 '빅데이터 국제 심포지움'

11일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이 주최한 '빅데이터 국제 심포지움'에 참석한 연구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제공 11일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이 주최한 '빅데이터 국제 심포지움'에 참석한 연구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의료원장 이경수)은 11일 병원 3층 데레사홀에서 '빅데이터 국제 심포지움'을 열고, 국내 빅데이터 시스템의 현주소와 미래, 임상데이터 표준화에 대한 정보 교류의 장이 펼쳐졌다.

심포지움은 대구가톨릭대의료원을 비롯한 국립암센터‧건양대병원‧삼성서울병원‧세브란스병원‧전북대병원이 지난 7월 함께 협약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경수 의료원장은 "암에 특화된 빅데이터 플랫폼 및 네트워크 구축으로 국가단위의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플랫폼이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이 특별히 초청한 국제 임상 데이터 표준화 컨소시움(CDISC)의 공동창립자인 브론 키슬러 박사가 '미국국립암연구소 : 암정보학, 빅데이터 프로그램 및 데이터 표준'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 ▷국내 헬스케어 빅데이터 ▷빅데이터 어플리케이션 ▷임상데이터 표준화 등 3가지 세션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강연과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심포지움을 총괄한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 송석영(마취통증의학과 교수) 미래의료전략실장은 "국가를 대표하는 체계적이고 표준화된, 동시에 안전하고 신뢰받는 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해 연구와 분석, 유관기관과의 교류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