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의성군 "통합신공항 이전지 국방부 선정안 수용"

군위군 "선정방식 국방부에 일임"…의성군 "대승적 차원서 따르기로"
실무협의회 통해 세부 사항 논의

권영진(맨 왼쪽) 대구시장과 이철우(왼쪽에서 두번째)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16일 정경두(왼쪽에서 세번째) 국방부 장관, 한현수 국방부 군공항이전사업단장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기준을 협의하고, 이르면 내달 초까지 확정하기로 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맨 왼쪽) 대구시장과 이철우(왼쪽에서 두번째)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16일 정경두(왼쪽에서 세번째) 국방부 장관, 한현수 국방부 군공항이전사업단장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기준을 협의하고, 이르면 내달 초까지 확정하기로 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DB

국방부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안(매일신문 1일자 1, 2면)에 대해 해당 지차제인 군위군과 의성군은 모두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달 31일 통합신공항 선정기준을 '공론화위원회 구성→시민참여단 표본 추출→숙의 및 설문 조사' 등 공론화 방식을 통해 확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군위군은 1일 군위군의회와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등 주민 대표기관과 협의를 통해 수용으로 입장을 정했다.

협의 과정에서 일부 반대 의견이 표출되기도 했지만 더 이상 지체했다가는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무산될 수 있다는 공감대 속에서 수용으로 최종 결론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달 15일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방식을 국방부에 일임했고 결정하면 따르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안에 대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조건없이 수용하겠다는 것이 우리 군의 입장이다"고 말했다.

의성군도 지난달 31일 대승적 차원에서 국방부 안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국방부의 시민참여단 구성 방식이 군위군민과 의성군민을 각각 지역, 연령, 성별을 고려해 동수로 무작위로 선발한다는 방식을 취하고 있어 인구가 두 배나 많은 의성군의 입장에서 적잖게 불리한 측면이 있는 만큼 실무협의회에서 세부적인 사항들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연말까지 시간이 많이 남지 않은 가운데 국방부가 내놓은 공론화 방식의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 기준을 군위군과 의성군 양 지자체의 상생 발전 차원에서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