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구 월광수변공원서 야생 수달 2마리 발견

최근 대구 월광수변공원에서 수달 2마리가 발견됐다. 사진은 대구 신천에 서식하는 수달. 자료사진 매일신문DB 최근 대구 월광수변공원에서 수달 2마리가 발견됐다. 사진은 대구 신천에 서식하는 수달. 자료사진 매일신문DB
대구 달서구 월광수변공원에서 CCTV에 잡힌 수달. 달서구 제공 대구 달서구 월광수변공원에서 CCTV에 잡힌 수달. 달서구 제공

달서구 도원동 월광수변공원에서 멸종 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 2마리가 발견됐다.

10일 달서구청이 따르면 지난 3일 공원을 산책하던 한 주민이 수달 2마리가 먹이를 먹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촬영했다.

이 곳에서 발견된 두 마리의 수달은 지난해 대구시가 전수 조사하며 GPS를 부착한 관리대상 수달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고 달서구청은 설명했다.

달서구청 관계자는 "월광수변공원은 강과 연결되지 않고 주변도 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번에 발견된 수달이 어디에서 왔는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달서구는 지난해와 올해 8월에도 월광수변공원 인근 도원지에서 수달 흔적을 발견했다는 주민 제보를 받은 뒤 폐쇄회로(CC)TV 영상에 포착된 수달을 확인한 바 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내년 2월 예산 2천만원을 투입해 GPS 부착, 서식지 실태 조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월광수변공원과 도원지를 수달 서식 최적지로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수달은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지정된 멸종 위기 1급 야생생물이다. 몸길이 60∼80㎝, 꼬리 길이 40∼50㎝의 족제비과 포유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