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서도 "조국 사퇴" 목소리

조국 장관 반대하는 시민 2천여명 몰려
집회 인원 동원한 김석기 의원 향한 비판 목소리도

8일 오후 경주역에서 열린 '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을 촉구하는 규탄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역 앞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김도훈 기자 8일 오후 경주역에서 열린 '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을 촉구하는 규탄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역 앞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김도훈 기자

자유한국당 경주시 당원협의회(위원장 김석기 국회의원)가 8일 경북 경주에서 '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을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오후 2시 경주역 광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자유한국당 당원과 시민 2천여 명이 참가해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장관 파면"을 촉구했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김수진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차세대여성위원장 등도 연사로 참가해 비판 수위를 높였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그동안 중앙당이 주관한 서울 광화문 집회나 경북도당 차원의 광역단위 집회가 아닌, 시·군 지역에서는 처음 열리는 것인 만큼 이번 경주 집회를 기폭제로 규탄대회가 들불처럼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에선 최근 각종 정치집회에 시민을 동원하고 있는 김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 의원은 태풍 '미탁'으로 경주를 비롯한 경북 동해안 지역이 큰 피해가 난 지난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지역구 주민 수백 명을 동원한 데 이어 이날 집회를 앞두고도 각계에 전화를 걸어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태풍 피해복구에 일손이 모자라는 상황에서 봉사는 고사하고 정치행사에 연일 인원을 동원하는 모습은 아닌 것 같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주민은 "유권자에게 정치 입지를 과시하기 위한 쇼로 밖에 비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8일 오후 경주역에서 열린 '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을 촉구하는 규탄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역 앞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김도훈 기자 8일 오후 경주역에서 열린 '조국 파면, 문재인 심판'을 촉구하는 규탄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역 앞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김도훈 기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