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딸, 방송 인터뷰 "온 가족이 언론 사냥감 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장녀 조민 씨가 '뉴스공장'에서 각종 의혹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4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이하 '뉴스공장') 2부 인터뷰 '제2공장'에 조국 장관의 장녀인 조민 씨가 출연했다.

먼저 검찰에서 "정경심 교수가 쓰러졌다는 말은 허위"라는 주장에 대해 조 씨는 "(수색 당시)저는 제 방에 있었는데요. 검은 상의를 입은 수사관 한 분이 제 방으로 오셔서 '어머니가 쓰러졌으니 물을 좀 떠다 줘야 할 것 같다. 119를 불러야 할 수도 있겠다'라고 말씀을 해서 저는 물을 떠다 드렸고 제가 어머니 방으로 갔을 때는 어머니가 의식을 되찾으셨다"고 진술했다. 또 검찰 측에서 "기자들이 밖에 많으니 119는 부르지 말아라, 소동을 일으키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조민 씨는 가족에게 집중되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그게 그분들 직업이니까 (이해한다)"면서도 "괴롭기는 하다.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잔인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뉴스공장'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저는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것들을 학교에 (모두) 제출했다. 위조를 한 적도 없다. 그런데 어머니가 수사를 받는 저를 보호하기 위해 하지도 않은 일들을 했다고 할까봐 나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