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혁신도시 상주인구 2만 명 넘어…계획인구의 80% 이상

6월 말 기준 인구 2만1천674명…계획인구 2만6천명의 83%

김천혁신도시 전경. 경북도 제공 김천혁신도시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 김천혁신도시 상주인구가 계획인구의 8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KTX역이 도시 내에 있고, 서울·부산 등 대도시로의 접근성이 뛰어난 교통입지 여건이 도움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김천혁신도시 주민등록 인구는 2만1천674명으로 계획인구 2만6천 명의 83% 수준이다.

김천혁신도시는 김천시 율곡동 일대 381만2천㎡에 사업비 8천676억원을 들여 조성했으며 2016년 4월 12개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했다. 아파트 8천115가구와 금융기관, 교육 시설 등 360여개 편의시설이 들어섰다.

다만 공공기관 임직원과 시민을 위한 여가활동 공간과 자녀 교육 시설 등이 미비하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여가활동과 청년 창업 등을 위한 복합혁신센터 건립과 혁신도시∼구도심 연결 도로, 119안전센터 건립, 대형병원 유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

배용수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혁신도시 주거 여건 개선과 주민 편의시설 확충으로 계획인구 2만6천 명을 조기에 달성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