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아들논문청탁' 검색어, 다음 1위·네이버 6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신촌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 운동'을 벌인 뒤 직접 서명한 명부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신촌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 운동'을 벌인 뒤 직접 서명한 명부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아들논문청탁' 키워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10일 오후 3시 현재 포털사이트 '다음'에는 1위, '네이버'에는 6위를 기록 중이다.

이 키워드가 상위권을 차지하게 된 건 한 매체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 김현조 씨의 고등학생 시절 쓴 논문에 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부터다. 10일 한 매체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에 대해, 해당 논문의 교신저자는 '나경원 의원의 부탁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현조 씨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해당 포스터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10일 이 매체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앞서 김 씨가 미국 뉴햄프셔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싶은데, 이를 위한 연구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가 나간 뒤 나 원내대표 측은 "아들이 국제학술대회에 제출한 것은 논문이 아니며, 해당 글을 학회지에 게재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해 대학에 진학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나 원내대표의 의혹에 대해 "검찰이 빨리 대응해서 수사하지 않고 뭐하나""조국 장관 후보자 때 했던 것처럼 나 의원도 한번 털어봐야 한다"며 강한 비난과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