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산악부, 설악산서 조난 위기 등산객 구해

조난위기에 처한 60대 남성을 구한 경일대 학생들에게 정현태 경일대 총장이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일대 제공. 조난위기에 처한 60대 남성을 구한 경일대 학생들에게 정현태 경일대 총장이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일대 제공.

최근 경일대 학생들이 설악산에서 조난 위기에 처한 등산객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0일 한 지역매체에 따르면 경일대 총장실에 자신을 '64세의 인천시민'이라고 소개한 사람의 편지가 한 통 전달됐다. 내용에 따르면 "지난 8월 18일 설악산 등반 도중 다리에 쥐가 나 조난 위기에 처했는데 경일대 학생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하산할 수 있었다"는 것.

주인공은 경일대 산악부 학생들이 주축이 된 대구경북학생산악연맹 소속 학생들로 장기훈련의 하나로 설악산을 찾았다가 조난 위기의 등산객을 발견해 구한 것이었다. 연맹장 한동욱(의용공학과 3년) 씨는 "설악산 고난도 코스에서 홀로 등산하던 60대 남성과 간단한 인사를 나눴는데 그 분이 하산길 계단에 창백한 모습으로 앉아있는 걸 보고 어려움에 처했음을 직감했다"며 "다리와 발에 마사지와 소염제 치료를 하며 30분간 응급처치를 했고, 기력이 회복하는 걸 확인한 뒤 인근 대피소에 연락을 취한 뒤 하산했다"고 말했다.

경일대 산악부의 도움을 받은 이 남성은 편지를 통해 "학생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뙤약볕 아래에서 어떻게 됐을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며 "이러한 응급조치를 받을 수 있었던 데에는 평소 총장님의 훌륭한 인품과 바른 인성교육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한편, 경일대는 미담의 주인공들에게 특별장학금을 지급하며 선행에 대해 격려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