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광복절 日 관통하며 대구경북 간접 영향권… '최대 250㎜ 폭우'

15일 오전 일본 상륙한 뒤 빠른 속도로 북상해 오후쯤 동해로
가장자리 부분 생성된 비구름대로 대구경북에 강풍 동반한 비

8월 15일 낮 기압계 모식도 및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도. 대구기상청 제공 8월 15일 낮 기압계 모식도 및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도. 대구기상청 제공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일본 열도를 관통하며 북상함에 따라 광복절인 15일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14일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는 15일 오전 일본 오사카 서쪽 290㎞ 부근에 상륙한 뒤 시속 24~32㎞의 빠른 속도로 북상할 것으로 예보됐다.

일본 본섬을 관통한 태풍은 이날 오후부터 동해상으로 진출해 울릉도와 독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크로사의 강풍 반경은 300~400㎞에 달해 가장자리 부분에서 많은 비구름대를 생성, 한반도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겠다.

15일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이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 특히 대기 하층에서 부는 강한 동풍의 영향으로 경북 북부 동해안과 울릉도, 독도에는 최대 250㎜에 이르는 폭우가 내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예보됐다.

광복절 전후 기간 날씨 요약도. 대구기상청 제공 광복절 전후 기간 날씨 요약도. 대구기상청 제공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최대 순간 풍속 시속 72㎞에 이르는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내륙에도 시속 36㎞ 안팎의 강풍이 불겠다. 예상 강수량은 대구와 경북 내륙지역이 20~60㎜, 경북 북부 동해안과 울릉도, 독도는 50~150㎜ 수준이다.

기상청은 15일 오전을 기준으로 경주, 포항, 영덕, 울릉도, 독도 등 동해안 지역에 강풍 및 호우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비는 태풍이 한반도 상층의 강한 남서풍을 만나 약화한 채 일본 삿포로 북쪽 해상으로 북동진하면서 16일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물러간 뒤에는 한동안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33℃ 안팎까지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북서쪽 상공 기압골이 태풍을 밀어내는 힘이 예상보다 약하면 진로가 좀 더 서쪽으로 이동해 전국적으로 강풍과 비가 더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