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오 달성군수 개인 유튜브 방송 오픈, 눈길

김문오 달성군수 유튜브 방송 '無 NO TV' 캡쳐. 김문오 달성군수 유튜브 방송 '無 NO TV' 캡쳐.

김문오 달성군수가 11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개인 유튜브 방송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김 군수는 이날 자신의 방송 '無 NO TV'는 자신의 이름 '문오'에서 따왔다고 밝히고 달성군을 알리고 달성군을 아끼는 일에 절대 'NO가 있을 수 없다(無)'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김 군수는 7분27초 짜리로 제작된 첫 방송에서 '달성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대구시 청사 달성군 화원읍으로의 유치문제는 물론 달성군의 역사를 구수한 입담으로 풀어나가 호응을 얻었다.

김 군수는 다음편으로 달성군의 관광명소를 소개하는 등 주제별로 10여 차례에 걸쳐 달성군을 널리 알리는 방송을 계획중이라고 했다.

김 군수는 방송과는 무관하지 않다. 대구 mbc에서 보도국장, 경영사업국장, 편성제작국장, 미디컴 대표이사 등으로 30여년을 방송인으로 지냈다. 지난 2010년 7월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달성군수로 당선돼 현재 3선 군수로 지내고 있다.

김 군수는 "자신의 방송 '無 NO TV'는 달성군의 진면목을 진실하고 솔직하게 알리기 위한 차원"이라며 "앞으로 옛 방송기자 시절의 노련미를 되살릴 수 있을지 모르다"며 환하게 웃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