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아버지도 만류했었다?

출처: 윤지오 인스타그램 출처: 윤지오 인스타그램

지난 14일,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인 윤지오가 가족들로부터 구타 및 감금 당했음을 고백했다.

이에 윤지오의 이모부라고 주장하는 A 씨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달 8일 윤지오의 아버지가 윤지오를 찾아가 기부금을 모으고 방송하는 것에 대해 만류했다"며 "이후 윤지오가 아버지와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A 씨가 공개한 윤지오 아버지와의 통화내용에 따르면, 윤지오의 아버지는 "딸이 방송에서 신변 보호를 요청하며 몇 시간 만에 1억 3000만 원 정도의 기부금을 모았다"며 "딸이 나중에 법적으로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영리단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윤지오는 SNS를 통해, 가족에게 폭행 당해 생긴 상처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더불어 윤지오는 본인의 아버지와 주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를 게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