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신공항 입지 갈등 재점화>부·울·경, 그들만의 신공항 몽니…대구경북 절대 불가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관련 긴급 브리핑을 위해 대구시청 상황실로 들어오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관련 긴급 브리핑을 위해 대구시청 상황실로 들어오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4일 오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 공항 검증단 최종보고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롯해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단체장, 지방의원 등이 동남권 관문공항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 공항 검증단 최종보고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롯해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단체장, 지방의원 등이 동남권 관문공항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울산·경남 3개 지방자치단체가 영남권 신공항 입지 갈등을 기어코 재점화했다. 부·울·경이 대구경북을 포함한 5개 시도가 영남권 신공항의 대안으로 합의한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에 대해 일방적으로 재검증을 요구하고, 그들만의 가덕도(부산 강서구) 신공항 재추진을 본격화하고 있는 탓이다.

그러나 국토교통부가 여전히 김해신공항 확장을 고수하고 있고, 대구경북 또한 영남권 5개 시도 합의 원칙을 재차 천명하면서 김해신공항 재검증과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은 부·울·경의 몽니에 불과하다는 지역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동남권 관문공항 부·울·경 검증단은 24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열린 최종 보고회에서 김해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검증단은 이어 이번 검증 결과를 근거로 (가칭)'동남권 관문공항 정책 판정위원회'(이하 판정위)를 총리실 산하에 설치할 것을 건의했다. 판정위가 신공항 기능과 개발 방향을 제시하면 주무 부처와 부·울·경이 참여해 공동으로 최종 입지를 선정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반박했다. 국토부는 보도자료에서 "애초 제안(국토부 공동 검증)과 달리 부·울·경 검증단은 자체 기준에 따라 진행한 검토 의견을 일방적으로 발표해 국민들에게 혼란을 초래했다"며 "부·울·경 검토의견을 다시 살펴보고 합리적 의견은 수용하되 김해신공항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판정위의 역할과 기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김해신공항 재검증=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기정사실화 하고 있는 부·울·경이 대구경북의 판정위 참여를 철저히 배제하고 그들만의 가덕도 신공항 입지 선정을 집요하게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날 발표한 공동입장문을 통해 "김해신공항 건설은 영남권 신공항을 둘러싼 오랜 논란 끝에 관련 5개 시도가 합의한 국책사업으로, 일부 지역의 이기주의와 정치적 필요에 따라 무산・변경되는 일은 결단코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만약 국무총리실이 부・울・경의 요구를 받아들여 김해신공항 건설을 재검증하고, 계획을 변경하려 한다면 이는 영남권 신공항에 관한 문제이므로 5개 시・도의 합의를 반드시 거쳐야 할 것"이라며 "우리 대구경북은 이러한 합의 없이 추진되는 김해신공항 건설 재검증과 계획 변경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