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협회 수익활동 논란' 공공 파크골프장 직접 운영한다

5월부터 기간제 근로자 3명 배치… 강변·비산파크골프장 직접 운영 나서
"8개 구·군 관할 파크골프장도 직접 운영해달라는 방침 전했다"
민간위탁 가능성은 '논란'… "문제 일으킨 협회서 재위탁 우려"

대구 북구 강변파크골프장에서 이용객들이 파크골프를 즐기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 북구 강변파크골프장에서 이용객들이 파크골프를 즐기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민간단체 '대구시 파크골프협회'가 공공 파크골프장을 운영하며 부적절한 수익 활동을 벌였다는 '사유화' 의혹(매일신문 3월 6일·12일·19일·27일 자 8면)이 거센 가운데, 대구시가 강변·비산 파크골프장을 직접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시는 8개 구·군이 조성한 파크골프장에 대해서도 구·군청이 직영할 것을 권고할 방침이다.

대구시는 내달 1일부터 시가 조성한 강변·비산 파크골프장에 기간제 근로자 3명을 배치해 직접 운영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공공 체육시설인 파크골프장을 시민 모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문제를 개선한다는 취지다.

앞서 시는 "인력이 부족하고 종목에 대한 이해도 없다"는 이유로 민간단체인 파크골프협회에 매달 시설을 통째로 대관해주고 협회가 예약을 대신 받게 하는 편법을 써 사실상 위탁 운영을 해왔다는 지적을 받았다.

시설 운영을 책임져야 할 시와 구·군이 손을 놓은 탓에 민간단체가 공공 파크골프장을 사실상 사유화했다는 이용객들 불만이 터져나왔다. 회원들은 협회에 매년 연회비 5만원을 지불해야만 '가입 인증' 스티커를 받을 수 있었고, 골프채에 스티커를 붙이지 않으면 시설 출입을 제한받거나 가입을 강권 당했다. 협회는 시설물을 설치할 수 없는 강변에다 무허가 컨테이너 사무실을 차리고 이곳에서 수십만원 대 골프용품을 판매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대구 북구 서변동에 위치한 강변파크골프장에 휴업을 알리는 팻말이 붙어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북구 서변동에 위치한 강변파크골프장에 휴업을 알리는 팻말이 붙어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시 관계자는 "잔디가 모두 자라 골프장 문을 여는 5월부터 강변·비산 파크골프장에 각각 직원 2명, 1명을 배치한다. 사용 예약도 대구시 통합예약시스템이나 체육시설관리사무소 전화, 또는 현장 직원을 통해 직접 받기로 했다"며 "협회가 골프장 이용을 무기 삼아 이용객들을 통제하지 못하게 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 8개 구·군과도 회의를 열고 '공공 파크골프장을 직접 운영해 폐단을 막아달라'는 방침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부에선 대구시가 향후 민간위탁 가능성도 열어놓으면서 '원상복귀' 여지를 남겨뒀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 파크골프 동호인은 "현재 골프장을 수탁 운영할 만한 단체는 파크골프협회 뿐이다. 대구시가 협회의 문제를 개선하고자 다시 협회에 이익을 주는 꼴이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대구시 파크골프협회는 시민 혈세로 조성한 공공 파크골프장에서 협회 가입을 강권하고, 가입 시 지급하는 스티커가 없으면 출입을 통제하는 등 시설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통원 기자 대구시 파크골프협회는 시민 혈세로 조성한 공공 파크골프장에서 협회 가입을 강권하고, 가입 시 지급하는 스티커가 없으면 출입을 통제하는 등 시설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통원 기자

한편, 대구시체육회는 지난 7일부터 파크골프협회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있다. 동호인에 대한 가입 강요나 수익활동, 대구시 보조금 사용처 등 운영 전반에 대해 살피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도 시체육회가 감사 결과를 토대로 수사 의뢰할 경우 적극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