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공사장·공장서 잇단 추락사고 근로자 2명 숨져

15일 오후 4시 18분께 경북 구미시 오태동 한 공사장에서 건물 철거 작업을 하던 근로자 A(50)씨가 1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A 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앞서 오후 2시 8분께는 경북 경주시 천북면 오야리 한 공장에서 12m 높이 지붕 샌드 패널 위에서 작업하던 B(47)씨가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역시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한 뒤 유족에게 시신을 인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