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도 모르는 '대구시민의 날' 내년부터 변경

현 10월 8일에서 2월 21일(국채보상운동 기념일)로

대구시민도 모르는 '대구시민의 날'이 38년 만에 바뀔 전망이다.

대구시는 오는 2020년부터 대구시민의 날을 현 10월 8일에서 2월 21일(국채보상운동기념일)로 변경하는 안에 대해 최종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982년 시민의 날 조례 제정을 통해 매년 10월 8일을 대구시민의 날로 정했지만,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담기엔 역부족이란 지적이 많았다.

10월 8일은 대구직할시 승격일(1981년 7월 1일)로부터 100일째 되는 날로, 서울(한양으로 수도를 천도한 날·10월 28일), 부산(이순신 장군의 부산포해전 승전일·10월 5일), 인천(인천 지명이 최초로 탄생한 날·10월 15일) 등과 비교해 대구를 대표하는 상징성이 전혀 없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대구시는 지난해부터 지정·운영하고 있는 대구시민주간(2월 21~2월 28일)과 연계해 ▷2월 21일(국채보상운동기념일) ▷2월 25일(시민주간 중간 날) ▷매년 시민주간 중 수요일 ▷2월 28일(2·28민주운동기념일) 4개 안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열린 대구시민원탁회의에서 참석한 392명은 시민주간 시작일이자 국채보상운동기념일인 2월 21일에 가장 많은 찬성표(56.4%)를 던졌다.

이달 8일 대구시가 주최한 '대구시민의 날 변경 추진' 3차 전문가 포럼에서도 참석자 전원이 2월 21일 변경안에 합의했다.

다만 대구시는 마지막 여론 수렴 과정으로 오는 6월 설문조사 절차를 다시 거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방식은 2월 21일 변경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형식으로 대구시민의 날 변경을 자연스럽게 홍보할 예정"이라며 "이후 7월 조례개정 입법예고, 9월 시의회 상정(예정)을 통해 내년에는 반드시 대구시민의 날을 변경·선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