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경찰유착' 의혹에 연신 "죄송"…"명운 걸고 수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출석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남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이 불거지는 와중에 경찰과 업소·연예인 간 유착 의혹이 잇따르자 경찰청장이 국회에서 연신 고개를 숙였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서 '국민에게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 질의에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답했다.

민 청장은 "막 의혹이 제기되는 사안이고, 수사로 하나하나 확인해 가는 과정이 있어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히 밝힌 뒤 그에 따라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버닝썬 공동대표였던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씨, 클럽 직원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에서 2016년 7월 한 참여자가 대화 도중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언급을 한 사실이 전날 공개됐다.

해당 참여자의 발언 취지는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내용이었다.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고, 경찰 총수의 공식 명칭은 '경찰청장'이다.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 언론보도 무마에 경찰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단톡방에서는 최씨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된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참여자의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은 이번 사건 관련 질의에서 민 청장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취지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회피한다고 질타하며 "성실히 답변하라"고 요구했다.

민 청장은 "범죄와 불법을 뿌리뽑아야 할 경찰에 대해 유착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국민이 크게 걱정하는 것에 대해 경찰 책임자로서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거듭 사과했다.

그는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해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