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靑, 의혹 꼬리 자르기…추가 폭로할 것"

혐의 조목조목 반박…"올바르게 평가해달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자신에게 씌워진 혐의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 수사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변호인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간 검찰 조사에 앞서 포토라인에 서서 자신의 입장을 간략히 밝히긴 했지만, 김 수사관이 직접 기자회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김 수사관과 변호인들은 이 자리에서 김 수사관이 공익제보자임을 강조했다.

김 수사관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집중적으로 해명하겠다면서 자신이 직접 작성했다는 기자회견문을 1시간 가까이 읽어내렸다.

김 수사관은 "저에 대한 올바른 평가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인 관련 사건 조회, 조국 수석의 인사 검증 실패,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금품 의혹, 특감반 활동비 등에 대해 그동안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해왔던 주장을 되풀이했다.

김 수사관은 "지인이 수사를 받는 사건을 조회한 사실이 없다"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며 언론에 (나와 관련된) 여러 사안을 배포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조국 수석은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원칙에 맞게 인사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염한웅 전 과학기술자문회 부의장의 음주운전에 따른 면허 취소는 눈 감았다"며 "우 대사 건도 비슷한 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나의 공익 제보에도 대사로 임명된 것은 조국 수석과 임종석 전 실장이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손혜원 의원도 마찬가지"라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손 의원의 말만 듣고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이번 사안도 정밀하게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또한,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은 자신의 측근인 송 모 씨를 특별보좌관으로 앉히고, 북한 모래 채굴 사업을 독점 확보해 송 씨에게 일감을 몰아주려 한다는 내용의 보고도 했다"며 "조국 수석도 이에 대해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기자회견 말미에 "청와대의 불법 사찰, 폭압적인 휴대폰 별건 감찰, 직무유기, 공무상 비밀 누설 등 범법 행위에 대해 좌시하지 않고 끝까지 밝혀내도록 최선 다하겠다"면서 "추가 폭로는 시기를 보고 따로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