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처음 밝힌 심경이…"억울해 피해자 죽이고 나도 죽겠다 다짐" 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21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PC방 살인 김성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21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PC방 살인 김성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가 21일 "억울했다. 자리 치워달라는 게 잘못인가 싶었다"며 심경을 밝혔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는 이날 오전 9시쯤 수감돼 있던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서며 기자들과 마주한 자리에서 범행 당시 상황과 심경을 털어놓았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는 "제가 (테이블을) 치워달라고 한 것이 잘못이 아닌데 (아르바이트생) 표정이 안 좋아서 (시비가 붙었다)"며 "경찰을 불렀는데 경찰은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가 '우리 아빠가 경찰인데 네가 나를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한 것이 머릿속에 남았다"며 "억울했고 피해자에 대한 그런 두려움, 망설임 그런 것들이 사라졌고 같이 죽이고 (나도)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이야기하는 중간중간 숨을 거칠게 몰아쉬었다.

김성수는 동생의 공범 의혹과 관련해 "동생이 그렇게 한 것(피해자를 붙잡은 것)에 대해 전혀 몰랐고 경찰이 CC(폐쇄회로)TV를 보여주고 나서 뒤늦게 알았다"며 "동생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동생도 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성수는 마지막으로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유가족과 고인에게도 죄송하다"며 호송차에 올라탔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손님으로 PC방을 찾은 김성수는 신 씨에게 자리를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신 씨와 말다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래는 김성수 인터뷰 전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21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PC방 살인 김성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21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PC방 살인 김성수

화가 나고 억을한 상태여서 나도 죽고 피해자도 죽여야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때는 피해자에게 제가 (자리를) 치워달라고 한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닌데 (피해자) 표정이 안 좋아서 저도 기분이 안좋았다. "왜 그런 표정을 짓냐"고 하니 피해자가 "왜 시비냐"고 반말을 하는 것이 납득이 되지 않았다.

제가 "이게 왜 시비를 거는 것이냐. 당연한 거 아니냐"고 했더니 (피해자가) "너가 시비를 걸고 있다"며 화를 내 대화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경찰을 부르거나 사장을 불러달라 하니 (피해자는) 사장을 부르지 않겠다며 욕을 해서 경찰을 불렀다.

그런데 경찰은 아무 것도 해줄 수 없다고 했고 피해자는 "우리 아빠가 경찰인데 니가 나를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 것도 아니다"고 한 것이 제 머릿속에 남았다.

제가 자리를 치워달라고 한 것이 그렇게 큰 잘못인가 하는 억울함이 컸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생각하며 억울하고 과거의 일들까지 생각이 나며 평생 이렇게 살 것을 생각하니 그냥 죽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러다보니 피해자에 대한 두려움과 망설임이 사라졌고 그를 죽이고 나도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얼굴을 수십차례 찌른 것은) 제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동생이 그렇게 한 것(피해자를 잡은 것)에 대해서는 저는 잘 몰랐고 경찰이 CCTV를 보여주고 나서 저도 뒤늦게 알게 됐다. 저는 동생이 무죄라고 확신했지만 CCTV를 보고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동생도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가족에게 정말 미안하고 유가족과 고인분께 너무 죄송하다. (고인이 된 분께) 너무 죄송하고 제 말이 닿지 않겠지만 계속 죄송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