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북상 첫 인명피해, 20대 여성 제주도 서귀포 소정방폭포에서 실종 "사진 찍다가"

제주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22일 밤 서귀포시 소정방 폭포에서 2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돼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22일 밤 서귀포시 소정방 폭포에서 2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돼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솔릭' 북상으로 첫 인명피해가 제주도 서귀포에서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후 7시 19분쯤 서귀포시 소정방폭포에서 박모(23·여·서울)씨와 이모(31·제주)씨가 파도에 휩쓸렸다. 이씨는 다행히 스스로 바다에서 빠져나왔지만 박씨는 현재 실종돼 해경, 소방대원, 경찰 등이 수색하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현재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파도가 높아 박씨를 찾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은 이들이 소정방폭포에서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인접 계단으로 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정방폭포 위치. 연합뉴스 소정방폭포 위치.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