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진로 동쪽으로 꺾는 이유는 '후지와라 효과'?…태풍 시마론 만난 탓, 일본기상청 "함께 북해도로 동진"

(왼쪽) 태풍 솔릭과 (오른쪽) 태풍 시마론에 대한 일본기상청 23일 오전 6시 예상진로. 함께 일본 북해도(훗카이도)로 향하고 있다. 일본기상청 (왼쪽) 태풍 솔릭과 (오른쪽) 태풍 시마론에 대한 일본기상청 23일 오전 6시 예상진로. 함께 일본 북해도(훗카이도)로 향하고 있다. 일본기상청

'태풍 솔릭'의 진로가 수도권, 북한, 중국을 지나는 것에서 중부 내륙, 동해안, 일본 북해도(훗카이도)를 가는 것으로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기상청은 어제인 22일까지만 해도 태풍 솔릭은 올곧게 '북상'할 것으로 예보했는데, 23일 오전 3시 및 6시 예보에서는 잇따라 태풍 솔릭이 동쪽으로 방향을 크게 꺾을 것으로 본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서쪽에 있는 태풍 솔릭과 동쪽 일본쪽에 따라붙은 태풍 시마론이 서로 인접해 후지와라 효과를 일으킨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오전 6시 태풍 솔릭 및 태풍 시마론에 대한 일본기상청이 밝힌 진로예상을 비교해보면 이렇다.

태풍 솔릭은 24일 오전 6시 한반도 중부 내륙에 위치하게 된다. 같은 시각 태풍 시마론은 독도 동쪽에 위치하게 된다.

이어 두 태풍은 똑같이 북해도로 향하게 된다. 25일 오전 3시 함께 북해도 북서쪽 해상에 위치하게 되는 것이다.

이를 두고 후지와라 효과 사례 중 하나로, 두 태풍이 서로 영향을 미쳐 진로를 동행하게 되는 것이라는 풀이다.

이번의 경우 태풍 시마론이 태풍 솔릭을 마치 자석처럼 동쪽으로 끌어들이는 것이다.

최근 태풍 솔릭이 먼저 북상했지만, 태풍 시마론이 이를 바짝 따라붙으면서, 결국 23~24일 사이에 두 태풍의 후지와라 효과가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그런데 후지와라 효과의 특징은 태풍 진로 예측이 더욱 가변적이고 불확실해진다는 점이다.

따라서 현재의 북해도행 진로에서 다시 크게 변경될 수도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