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노트] 상수도 사용료 '0' 문제 덮기 급급

수도 검침원의 집 상수도 사용료 '0'에 대한 의혹(본지 8월 1일 자 9면, 3일 자 10면, 5일 자 6면 보도) 보도에 대해 여러 말들이 나돌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의혹이 불거진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내고 그것을 해결하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고 온통 내부 제보자 찾아내기와 문제 덮기에 급급하다는 점이다.

처음 의혹이 제기된 후 본지 기자가 취재에 나서자 "자료를 공개할 수 없다"는 반응부터 "누가 자료를 공개했나? 언론 제보는 누가 했나?" 등등 원인 규명보다 제보자 색출에 더 혈안이 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마디로 말해 불편한 진실을 덮고 넘어가자는 것이다. 국민의 알권리보다 자신들의 치부를 덮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잘못된 것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는 찾기 어렵다. 공공기관이 보유'관리하는 정보는 공개대상이다. 하지만 영주시 수도사업소 한 팀장 요원의 말은 이런 당연한 사실을 무색하게 한다. "상수도 상세요금은 개인정보여서 공개할 수 없다. 피의사실 공포다. 감사팀이 전체 조사를 하고 있다. 감사계에 물어보라." 해당 공무원은 하루 전만 해도 "내일 담당자가 출근하면 자료를 주겠다"고 했다. 그런데 하루 만에 돌변한 것이다.

영주시 수도사업소 검침원 A씨의 수도사용량 '0'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도 갖가지 의혹이 난무하고 있다. "검침원 A씨가 주부검침원을 협박해 자신의 집에 검침을 못하게 했다" "수도사용량 '0' 사례는 더 많다. 영주시 수도사업소가 구조적 비리를 부실 검침으로 물타기하고 있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등등.

그러나 영주시 수도사업소는 이런 의혹들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지난 4일 영주시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A씨가 검침한 14가구의 물 사용량은 짧게는 2개월에서 길게는 66개월간 '0'이었다.

수도사업소 측은 이에 대해 "모두 적정부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가 배포한 전산지침 사용 t수와 최근 직원들이 현장에 나가 확인한 사용 t수가 동일한 가구는 4가구뿐이다. 나머지 10가구는 적게는 2t에서 많게는 28t이나 차이가 난다. 이에 대해 영주수도사업소는 아무런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그저 "다음 달에 부과하면 된다"는 답변뿐이다. 영주시 행정에 대해 시민들의 자조 섞인 질타가 쏟아지는 이유다.

이제 공은 경찰로 넘어갔다. 영주경찰서는 수도사용량 '0' 의혹과 관련해 관계 공무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진실은 밝혀진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