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코로나19 직격탄' 중소 협력사에 500억원 긴급 자금 지원

업체별 최대 1억원, 3개월 동안 납품대금 공제 방식 상환

현대백화점 대구점 전경. 매일신문 DB. 현대백화점 대구점 전경. 매일신문 DB.

현대백화점이 대구점 등 전국 점포와 거래하는 중소기업 협력사에 긴급 경영 안정 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 감소 등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돕는다는 취지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대구·경북에는 500~600개의 중소기업 협력사가 있다.

현대백화점은 "협력사의 경영 안정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마련해 무이자로 지원한다"며 "업체별로 최대 1억원을 지원하며 상환은 3개월에 걸쳐 납품 대금에서 공제하는 방식"이라고 19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유통업계가 계획된 연간 일정에 맞춰 협력사를 대상으로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는 있지만, 코로나19같은 사회적 이슈에 따라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이번에 마련된 경영 자금 500억원은 지역별 배분 금액이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며, 지원을 원하는 업체는 오는 20일부터 동반상승팀 대표 이메일(winwin@thehyundai.com)이나 우편(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201 2층 동반상승팀 앞)으로 접수하면 된다.

현대백화점은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협력사 애로사항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려 '협력사 지원 센터'도 운영 중이다.

박대성 현대백화점 동반상승팀장은 "코로나19로 협력사들이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지원으로 경영 안정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