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론새평]도시화에 따른 물흐름 왜곡, 그린 인프라 구축 시급

민경석 대구시수돗물평가위원회 위원장 민경석 대구시수돗물평가위원회 위원장

도시화가 진행됨에 따라 불투수면적율이 증가하였다. OECD주요국가별 도시화율은 2012년 기준, 이태리 51%, 독일 64%, 미국 69%, 일본 78%, 한국 87%로 한국이 가장 도시화 되었다. 도시는 콘크리트, 아스팔트 등의 포장으로 자연적 물순환을 왜곡한다. 지하수 감소, 증발산량 감소, 강우시 유출 증가 등의 물순환 왜곡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증가, 도시열섬 효과, 비점오염 유출 증가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환경부는 도시지역 불투수면적율이 20%를 넘는 도시에 대하여 LID(Low Impact Development, 저영향개발) 기법을 적용하여, 물순환 구축, 비점오염유출 저감, 지하수위 확보, 열섬현상 저감, 녹지공간 확대 등을 권고하고 있는데, 2016년 물순환 선도 도시로 대전시, 울산시, 광주시, 김해시 및 안동시를 선정하였다. 대구시는 물산업 선도 도시를 지향하고 있는데, 지금이라도 정부의 물관련 정책을 우선적으로 도입하고, 향후 자연적 물순환과 인공적 물순환을 연계할 필요가 있는데, 이는 녹지·공원계획과 더불어 하수관거시스템과 연계하여 구현하여야만 한다.

하수관거시스템은 오수와 우수를 함께 배제하는 합류식과 분리하여 배제하는 분류식으로 구분한다. 기존의 도시는 대구시와 마찬가지로 대부분 합류식시스템으로, 강우시에는 처리없이 그대로 수계로 방류하는 하수월류수인 CSO(Combined Sewer Overflow, 합류식 하수관거 월류수)가 수질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합류식 하수관거시스템의 두드러진 문제점이다. 따라서 하수관거정비는 기존의 합류식을 분류식으로 바꾸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대구시 하수관로는 지산, 현풍, 칠곡처리분구 등의 일부 지역과 신규로 조성되는 택지개발지구를 제외하면 대부분 합류식 하수배제방식이다. 강우시에는 공공하수처리시설 용량의 3배의 하수는 차집관로로 유입하고 나머지 하수인 CSO는 그대로 차집관로의 우수토실을 통해 처리없이 그대로 수계로 방류한다. 건기시 관로내에 쌓여 있던 오염물질이 강우시 일시에 쏟아져 수질오염을 발생하게 된다. 또한 차집관로를 통해 공공하수처리시설로 유입하는 하수는 처리시설용량만 처리하고 나머지 2배의 하수는 처리없이 그대로 방류하여 하천의 수질오염을 가중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6월 17일에 대구시 신천의 칠성교와 경대교 사이 1km에 물고기 수백마리가 집단 폐사하였는데, 폐사한 물고기의 아가미에서 하수찌거기가 발견된 것을 보면, 15일 발생한 국지성 호우로 인해 관거내 쌓여 있던 퇴적물이 신천변 차집관거의 우수토실에서 일시에 배출한 CSO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되며, 신천 수중보의 부적절한 운영으로 인한 수량 또는 용존산소 부족의 원인도 있을 것같다. 아무튼 주된 원인은 하수관거시스템의 문제로 보인다.

뉴욕시는 대구시와 미찬가지로 합류식 하수관거시스템인데, 강우시 발생하는 CSO를 줄이고, 다목적의 기능을 갖는 인프라(Infra-structure)를 설치하고 있다. 하수도시설 개선을 위한 그레이 인프라(Grey Infra-structure)과 더불어 그린 인프라(Green Infra-structure)를 추가로 도입하고 있다.

대구시 하수관거 분류화율은 약 42%로 울산시 98%, 광주시 61%, 대전 55%, 부산 50%에 비해 저조하고,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선진국의 하수관거정비는 단순한 관거정비를 떠나 강우유출수를 줄여 도시홍수 피해를 줄이고, 오염된 초기 빗물을 처리하며, 쾌적한 도시공간 조성을 위한 분산형 GI/LID를 포함하고 있다. 대구시도 이를 포함한 100년 미래 하수관로 선진화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하수관거정비에는 수조원 이상의 예산이 소요되므로 중·장기적인 계획과 하수처리구역별로 우선순위를 정할 필요가 있다. 서대구 고속철도 역세권 개발계획 중 하나인 달서천 및 북부 하수처리장과 염색폐수처리장의 하·폐수처리장 통합지하화 사업은 세계 최고의 시설로 첨단화·현대화하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육성과 대구시 물산업 허브도시 지향에 부응하여야 한다. 하·폐수처리장 재구축 사업은 반드시 하수관로 정비 사업과 함께 추진해야 그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