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춘추] 무엇을 하지 않을 것인가?

손호석 극작가·연출가

손호석 극작가·연출가 손호석 극작가·연출가

'벌써 올해도 상반기를 지나 하반기로구나.' 생각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7월도 막바지다. 지난 5월 올해 하반기를 어떻게 보내면 좋을까 고민하면서 나름의 계획을 세우기 위해, 하고 싶은 것들을 적어 보았다. 건강을 위해서는 운동도 좀 해야 할 것 같고, 예정된 공연들도 무사히 잘 진행해야 하고, 책을 읽으면서 공부도 하고.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도 마련하고, 새로운 충전을 위해 여행도 좀 다녀오고. 전시도 챙겨 보고, 현대 무용이나 음악회 같은 공연들도 관람을 하고.

하고 싶은 것들을 모두 적고 나니 한 달이 60일쯤 되거나 하루가 50시간쯤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은 것을 모두 하자니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잠을 줄여볼까? 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하지만 그것은 필자에게는 불가능한 선택지이다. 일단 잠이 줄여지지 않는다. 12시만 넘으면 아무 것도 재미가 없고 오로지 자고 싶다는 생각뿐이다. 잠을 줄여서 무언가를 해도 전혀 즐겁지 않고 신나지 않는다. 어떤 일이든 잠을 줄이면서까지 하고 싶지는 않다. 그래서 이 방법은 탈락이다.

시간을 쪼갠 뒤 집중력을 발휘하여 밀도 있게 시간을 쓰는 것은 어떨까? 상당히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바쁜 현대인들은 이러한 기술을 연마하고 증진시킬 필요가 있다. 낭비되는 시간을 줄이고,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고, 짧은 시간에 효과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능력을 기른다면 더욱 경쟁력 있는 사람이 될 것이다. 하지만, 이런 마음으로 살다보면 이 일을 왜 하는지는 잊은 채 그저 일을 처리하는 것 자체에 함몰되어 버릴 위험이 있다. 분명 하고 싶어서 시작한 일이었는데 그 일을 한다는 기쁨은 사라지고 해내야 한다는 의무만이 남게 될 수도 있다. 그런 건 싫다.

그래서 필자는 하고 싶은 일들 중에서 무엇을 하지 않을지를 가장 중요하게 고민한다. 모든 걸 다 해내는 것이 결코 현명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경험을 통해 배웠기 때문이다. 무엇을 하지 않을지 고민하게 되면 동시에 진짜 중요한 것은 무엇인지도 함께 고민하게 된다. 삶의 우선순위를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고민한다. 하반기에는, 내년에는 무엇을 하지 않을 것인가? 손호석 극작가·연출가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