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춘추]참된 스승

김동훈 연극배우

김동훈 연극 배우 김동훈 연극 배우

참된 스승이란 무엇일까? 단순한 지식과 앎의 전달에 그치는 것이 아닌 더 나은 인격체로서의 길을 제시해주는 스승이 참된 스승일 것이다. 하지만 요즈음 참된 스승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 과도한 경쟁에서 생존하기 위해 스펙과 점수를 쌓기 위한 지식의 전파자로서의 선생만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학문을 흔히 공부라고 바라본다면 보통 사람들은 신분 상승을 위한 도구나 부의 창출을 위한 하나의 과정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내가 생각하는 '학문'은 단순한 부귀영화를 누리거나 재물을 축적하기 위한 수단이 아닌 스스로 더 나은 사람이 되어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올바르게 설 수 있게 하는 것이 학문이 지닌 몫이라 본다. 때문에 학생에게 스승의 역할은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감사하게도 나에게는 과거와 다른 새로운 삶의 관점을 제시해주신 스승님이 계신다. 거대 담론과 지식으로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이 아닌 소박하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학생들을 맞이해주셨는데 당시 선생님의 강의 방식은 인상적이었다. 학생들의 질문과 대답이 설령 다르거나 틀려도 끝까지 경청하시고 문제점에 대해 학생들 스스로 사고하는 힘을 길러주셨으며, 수동적이고 일방적인 지식의 전달이 아닌 책을 읽고 가치관을 공유하여 건전한 토론의 장을 만들어주셨다. 이러한 그의 가르침은 글과 멀었던 나를 서점으로 인도하게 하였고, 언제나 책을 가까이 하는 작은 습관을 지니게 되었다.

새롭게 시작된 나의 습관은 연기에 대한 관점에서 변화를 주었다. 배우로서 인물창조를 할 때 연출자가 요구하는 수동적 방식에 익숙해져 단조로웠다면 선생님을 만난 이후 스스로 배역에 대해 질문을 던져봄으로써 능동적이고 입체적으로 구축하려는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것은 예술에 대한 근본적 질문이 있었기에 변화할 수 있었고, 책이 가져다주는 앎의 의지와 미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가끔 선생님을 만나 대화를 나누다 보면 선생님께서는 스스로에 대해 이렇게 자문하신다. '내가 평상시 학생들에게 말하고 주장하였던 것을 나는 몸소 실천하며 살고 있는가?' 그리고 이에 대해 '말과 허울뿐인 가르침이라 책임지지 못하는 내 자신이 너무 부끄럽다'고 말씀하신다.

진정으로 자신의 언행에 대해 책임지려는 그의 자세를 나는 공경할 수밖에 없다. 배움에 있어서도 책임지지 못하는 가르침이 난무하기 때문이다. 언젠가 나 역시 누군가를 가르칠 수 있게 되겠지만 만약 그때가 된다면 단순한 지식의 전달이 아닌 선생이라는 사명의식을 가지고 내가 한 주장에 대해 몸소 실천하며 살아가고 싶다. 고단할 것임을 알지만 나는 그것이 스승이 지녀야 할 덕목이라 생각한다.

스승의 날(5월 15일)이다. 나에게 더 나은 인격체로서의 변화를 이끌어 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리며 안부전화 드려야겠다. 김동훈 연극배우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