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천만 관광 도시 안동, 시민과 함께 준비

권영세 안동시장

권영세 시장 권영세 시장

2018년 안동을 찾은 관광객은 773만 명으로 집계됐다. 2017년보다 37%나 증가했다.

'천만이 찾는 문화관광 도시 안동'이라는 목표로 지난해 관광진흥과를 신설했다. 공무원과 시민들이 나서 만든 첫 번째 결과다. 2018년은 봉정사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재인 대통령의 안동 방문, 방송 '미스터 션사인' 효과 등에 힘입어 1천만 관광객 유치의 실현 가능성을 확인하는 해였다.

지방 소도시에 1천만 관광객이 찾는다는 것은 관광도시로서 위상을 갖추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안동이 1천만 명이 찾는 문화관광 도시가 된다면 안동시민들에게 커다란 자부심을 안겨줄 것이다. 아울러 안동의 미래 발전에 문화관광산업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직접 확인시켜 줄 것이다.

관광객 1천만 명이 찾는 문화관광 도시라는 무게감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안동은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 불릴 정도로 문화관광 자원의 보고로 평가받는 곳이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자원을 많이 갖고 있더라도 관광객들로 하여금 안동을 찾아오게 하고, 찾아온 관광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어야 비로소 천만 관광 도시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이다.

'스마일 친절 캠페인'과 같이 안동의 세심한 배려를 담은 다양한 방송 홍보와 광고 등을 통해, 안동을 찾아온 관광객에게 정이 있고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친절 도시 안동의 이미지를 만들어가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생각이다. 이 또한 공무원들만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시민이 함께하는 참여 속에서 온전히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다.

지금과 같은 지방소멸시대에 가장 관심을 받는 것이 관광 분야이다. 2018년 말 안동시의 평균연령이 46세를 넘어 이제 초고령화 도시로 바뀌고 있다. 장기적으로 청년층의 공백, 지방 도시의 소멸을 대처할 수 있는 좋은 방안 중 하나는 문화관광 도시 안동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연간 1천만 명의 관광객이 안동을 찾는다면 안동 인구가 3만 명가량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착실히 실행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지역의 문화관광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관광정책자문회'를 만들어 민간전문가의 관광정책 제안을 시정에 반영하고 있으며, 민관협력기구인 '안동시 관광협의회'를 통해 정책의 실행 가능성을 높이는 데 역점을 둘 생각이다. 또 민관협력을 통해 지역의 체류 관광객을 증대시키기 위해 한옥 고택의 시트 지원 시범사업,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안동 방문 20주년 기념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다. 봄꽃축제를 시작으로 여름 월영야행, 가을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겨울 암산얼음축제 등 안동을 대표하는 축제의 역량 강화를 통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도 추진한다.

안동 관광을 위해 기본적으로 노력해야 하는 것은 서비스의 질적 개선, 시민의 친절 의식 등으로 무엇보다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해 주어야 가능한 것들이다.

세상이 바뀌고 있다. 관광은 모든 지자체가 미래의 성장 동력을 위해 경쟁적으로 주목하는 부문이다. 우리의 후손이 보다 더 자랑스러운 '천만 문화관광 도시, 안동'에 설 그날을 위해, 민관 화합으로 이루어나갈 시민과의 한 걸음, 한 걸음이 설렌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