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대구대교구, 대구 '코로나 거점병원' 3곳 1억원씩 후원

계명대동산병원·대구가톨릭대병원·파티마병원 등 3곳
교구 산하 대구가톨릭대병원엔 지원금 1억원도 추가 지원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대구가톨릭병원에 2억원을 후원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 제공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대구가톨릭병원에 2억원을 후원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 제공
천주교 대구대교구. 매일신문DB 천주교 대구대교구. 매일신문DB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1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지역 의료기관에 후원금 3억원을 전달했다.

10일 대구대교구에 따르면 교구는 코로나19 지역 거점 병원인 계명대 동산병원과 교구 산하 의료기관인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파티마병원 등 3곳에 각각 후원금 1억원씩 전달했다.

후원금은 대구대교구와 다른 교구의 신자, 비신자 등 각계각층에서 보내온 성금을 모아 마련됐으며, 의료진 격려와 의료 장비 구입에 쓰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대구대교구는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에 교구 지원금 1억원을 추가 지원해 총 2억원을 전달했다.

앞서 대구대교구는 지난달 2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와 경상북도지사에 각 1억원씩, 모두 2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또 칠곡 소재 '한티피정의 집'을 코로나19 경증환자의 격리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바 있다. 한티피정의 집은 111개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수용 가능인원은 222명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