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신천지 명단 요구, 종교 억압 아니다"

"국가적 위기, 종교계도 적극 협력 부탁드린다. 시민 불안과 정신적 피로 치유해 달라"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에서 천주교와 불교, 개신교, 원불교, 성균관, 천도교, 민족종교 등으로 구성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와 간담회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에서 천주교와 불교, 개신교, 원불교, 성균관, 천도교, 민족종교 등으로 구성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와 간담회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에서 7대 종단 지도자와 만나 "신천지 시설 폐쇄, 명단 요구는 종교활동 통제나 억압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여기 계신 여러분들께서는 감염병 예방과 확산 차단에 꼭 필요한 조치임을 이해해주실 것이다. 이미 종단별로 대중참여 행사 모임을 취소·축소하고 있다. 시장으로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적 위기 상황으로 번지는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는 데 종교계도 적극적으로 협력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고난의 시기일수록 종교계가 나서서 시민의 불안과 정신적 피로를 치유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